돌아온 연쇄살인마 - 시인의 계곡 도서 review


제  목 : 시인의 계곡
저  자 : 마이클 코넬리
옮긴이 : 김승욱
펴낸곳 : 랜덤하우스 코리아
펴낸일 : 2009년 9월 10일
줄거리 : 오래전 생사를 함께했던 동료의 미망인이 나를 찾아왔다. 
“그이에게 무슨 일이 생기면 당신을 찾으라고 했어요. 당신은 절대 포기하지 않을 거라고.” 

FBI 요원 레이철 월링은 8년간 두려워해온 한 통의 전화를 받는다. 바로 미국 전역에서 끔찍한 살인을 저지른 후 에드가 앨런 포의 시를 표식처럼 남기곤 했던 연쇄살인마 사인이 다시 나타났다는 연락이다. 바로 자신의 총으로 시인을 쏘아 심연의 계곡으로 떨어뜨렸기에 레이철에게 그에 대한 집착과 두려움은 더하다. 한편 LA 경찰국에서 은퇴하고 사립탐정으로 활동하고 있는 해리 보슈 
역시 얼마 전 사망한 동료 테리 매컬럽의 미망인에게서 한 통의 전화를 받는다. 심장마비로 인한 남편의 자연사에 의문을 품은 
그녀는 보슈에게 죽음에 관한 비밀을 밝혀줄 것을 요청하고, 보슈는 조사에 착수한다. 매컬렙의 파일에서 ‘시인’의 자료와 지도를 발견한 보슈는 지도가 가리키는 라스베이거스 사막의 황폐한 도로 ‘지직스 로드’로 향하고, 마침내 사막 한가운데서 시체들을 
파내고 있는 FBI 요원들, 그리고 레이철과 마주친다. 더욱 잔혹한 살인, 복잡해진 퍼즐, 그리고 어두워진 캐릭터. 죽은 프로파일러가 남긴 증거를 좇아 보슈는 시인의 살인을 영원히 끝낼 수 있을 것인가.

미망인의 부탁으로 동료의 마지막 흔적을 좇는 보슈가 갖가지 증거와 수많은 주변 인물들과의 인터뷰, 그리고 레이철과의 
공조수사로 시인을 뒤쫓는 과정은 그의 여타 작품에서와 마찬가지로 유기적이고 완벽한 구조물을 연상시킨다. 기자 출신다운 
완벽한 사전조사는 말할 것도 없거니와 모던한 배경 속에서 클래식한 추리를 펼치며 범인을 쫓아가는 코넬리의 장점은 이 
작품에서도 여전히 빛을 발한다.

전작 '시인'에서는 레이첼 윌링과 범인의 대결이었다면 이 작품에서는 마이클 코넬리 유니버스가 확장하여 드디어
해리 보슈가 등장합니다. 이미 전편이 나온 상황이라 범인이 누구인지는 다 알고 있긴 하지만 그래도 긴장감은 여전합니다.
FBI를 대표하는 레이첼 윌링과 현직에서 떠나긴 했지만 LAPD의 해리 보슈는 각자 독불장군으로 조직내에서 배척당하는
입장이긴 하지만 오히려 여기서는 케미를 맞춰가며 사건해결에 앞장 섭니다
단순 수사 파트너에서 남녀관계로의 라인을 드나들지만 이 또한 내용을 보조해주는 양념으로 절대 스릴러 소설이라는
본분을 잊지 않습니다.

첨단 과학수사와 프로파일링이 넘쳐나는 가운데에서도 결국 범죄자를 발견해 나가는 것은 사냥개와도 같은 형사의 직감과
경험 그리고 집념이며 이를 통해 범인을 잡는 과정이 이런 장르소설의 매력인데 해리 보슈 시리즈는 이를 매우 정교하게
따르고 있습니다.

이 작품에서는 잭 메케일럽이 죽으면서 시작하는데 이 작품의 전작인 블러드 워크는 잭 메케일럽이 주인공으로 풀어나가는
작품입니다 이 시인의 계곡을 읽고 지금 블러드 워크를 다시 읽고 있습니다
블러드 워크까지만 다시 읽고 마이클 코넬리에서 벗어나 다른 작가의 작품을 다시 감상할 계획입니다

'시인'과 '시인의 계곡' 연속해서 감상하시길 추천합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날마다 새로운 사진

날마다 새로운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