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을 가슴에 묻고사는 형사 - 형사의 눈빛 도서 review

제  목 : 형사의 눈빛
저  자 : 야쿠마루 가쿠
옮긴이 : 최재호
펴낸곳 : 북플라자
펴낸일 : 2019년 4월 11일(초판 3쇄)
줄거리 : 주인공 나츠메는 범죄를 저지른 청소년들을 소년원으로 보낼지 아니면 가족의 품으로 되돌려 보낼지 결정하는 법무부 
직원이었다. 그러나 그의 어린 딸이 괴한에게 테러를 당해 십 년째 식물인간 신세를 면하지 못하게 되자 형사가 되었다. 
그가 만나는 사람들은 결코 행복한 사람들이 아니다. 짐승만도 못한 남편이나 삼촌을 둔 사람, 한창 나이에 노숙자가 된 사람, 
아내와 사별 후 엇나간 중2 아들과 외롭게 사는 사람, 교도소를 들락거리다가 새로운 삶을 꿈꾸지만 과거에 발목을 잡힌 사람 등…. 그들은 아무리 성실하고 열심히 살아도 나아지지 않는 부조리한 현실 때문에 절규한다. 나츠메는 때로 그들을 꾸짖고 때로 그들을 보듬으며 미스터리 사건을 멋지게 해결해 나간다.

일본소설에서 특히 많이 접하는 구성인데요
주인공을 두고 단편식의 여러소설을 편집하다가 막판쯤 주인공의 내적인 스토리가 공개되면서
앞서 깔렸던 복선을 완성시킨다는 구성입니다.

처음에는 좀 신선했지만 이제는 많이 접해서 처음만큼의 신선함은 찾기 어렵게 되었습니다
추리소설의 긴장감보다는 나츠메 형사라는 인간에 대해 촛점을 맞추어서 나름의 휴머니티를 표현한 작품입니다
일본영화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잔잔함이 흐르는 작품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일단 부담없이 읽을 수 있는 가독성이 좋은 작품이라 쉽게 잡을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길게 쓰기가 어렵네요
권해드리자니 추리나 스릴러를 기대했던 분들에게는 너무 심심한 작품이 아닐까 생각이 드는데
한편으론 가볍게 읽으시기에는 또 딱인 작품이 아닌가하는 생각도 듭니다
여행중 또는 이동중에 읽기에는 매우 좋을 듯 합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날마다 새로운 사진

날마다 새로운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