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날로그 방식의 이단 헌트(Ethan Hunt) - 마타레즈 서클 도서 review


제  목 : 마타레즈 서클 1, 2 권
지은이 : 로버트 러들럼
옮긴이 : 김양희
펴낸 곳 : 노블마인
펴낸 일 : 2011년 11월 11일
줄거리 : 크리스마스이브 사창가를 찾은 미국 합참의장이 끔찍하게 살해되는 장면으로 막을 연다. 뒤이어 소련의 일류 
핵물리학자가 그의 집에 찾아온 손님들과 함께 암살된다. 국가의 이해관계와 무관한 곳에서 일어난 살인에 냉전시대의 국제사회는 술렁이고, 유력한 용의자 몇 사람의 이름이 양국 정상들의 입에 오르내린다. 그중 하나인 소련의 KGB 요원 바실리 탈레니예코프는 죽어가는 옛 스승의 침상에 불려가 세계 곳곳에서 테러와 암살을 주도하는 수수께끼의 조직 마타레즈에 대해 듣는다. 마타레즈의 정체와 의도를 밝혀내기 위해 탈레니예코프는 미국의 정보원 브랜던 스코필드와 손을 잡아야 한다. 문제는 그들이 서로를 증오한다는 점. 가족을 살해당한 원한을 가슴 한구석에 묻은 채 힘을 합친 두 사람은 세계를 장악하려고 하는 마타레즈의 가공할 실체에 
접근한다. 가슴에 푸른 원을 새긴 마타레즈 단원들이 그들을 추적하고 자국 정부로부터도 압박을 받는 가운데, 스코필드는 
신비로운 여인 안토니아와 사랑에 빠지고 탈레니예코프는 마타레즈의 손에 소중한 사람들을 하나 둘 잃는다. 슬픔과 분노, 희망과 불안을 끌어안은 채 미국과 소련이 낳은 최고의 두 스파이는 충격적인 진실을 향해 질주한다.

전 세계적으로 큰 흥행을 이룬 '본' 시리즈의 작가인 로버트 러들럼의 작품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2011년에 발간되었지만 실제 발간된 연도를 보니 1979년이더군요
그야말로 냉전이 최고조에 이르렀을 때였습니다.
시작은 미국과 소련이 냉전시대 서로를 견제하려는 첩보 작전을 실행하는 듯하지만 알고 보니 전 세계의 정부를 전복시켜
새로운 체제를 구축하려는 악인 집단이 있었다는....어떻게 보면 흔한 (007의 스펙터, 킹스맨의 발렌타인, 미션 임파서블의
신디케이트 등) 구조입니다.

작품의 초반에는 몰입도가 좋았지만 후반으로 흘러갈수록 점점 더 집중하기가 어려웠는데요
저는 솔직히 번역하시는 분의 문장이 그야말로 번역체였기 때문이었다고 생각이 계속 들었습니다
그렇지만 어떤 분들의 매우 호평을 하신 분들도 있기에 제 생각이 맞는지는 저도 확신하기가 어렵게 되었습니다.

미리 말씀드렸지만 저는 읽는 내내 처음에 느꼈던 몰입도는 급속히 낮아졌고 그야말로 끝까지 가보자는 심정으로
읽어서 큰 감상이 없습니다.
더구나 이 작품의 빌런인 마타레즈 클럽이 너무 전지전능한 조직으로 나와 비현실적으로 보이는 것도 제가 이 작품에
몰입하지 못한 이유였습니다.

웬만하면 첩보 스릴러는 매우 흥미롭게 읽는 편인데 이번에는 그러질 못해 이 포스팅을 해야 하나도 잠시 망설였지만
어차피 제가 읽었던 책들을 기록으로 남기고 싶어서 하는 블로그라 일단은 이렇게나마 글을 적어 봅니다.

그나마 흥미로웠던 점은 조직에서 버림받아 자신의 누명을 벗으려는 미국과 소련의 베테랑 첩보원의 모습은
우리가 그동안 보아왔던 미션 임파서블의 이단 헌트(톰 크루즈)의 모습을 연상시켰는데요
배경이 70년대이니까 현란한 첩보 장비보다는 편지나 미행, 변장 등 아날로그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소도구들을 사용하는 
모습이 소소한 재미를 주었던 것 같습니다.
작품 후반에 주요 인물로 등장하는 미 대통령 후보가 한국전 참전 경력이었다는 것도 인상적이었기는 했습니다.

제게 있어 첩보 스릴러는 아직까진 미치랩 시리즈이군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날마다 새로운 사진

날마다 새로운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