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치의 히틀러 복제 프로젝트 - 브라질에서 온 소년들 도서 review


스포일러 있습니다



제  목 : 브라질에서 온 소년들
지은이 : 아이라 레빈
옮긴이 : 김효설
펴낸 날 : 2008년 10월 8일
펴낸 곳 : 웅진 씽크빅
줄거리 : 1974년 9월,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후 나치 친위대의 잔당들이 모여 만든 단체 '카메라덴베르크'가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비밀스런 모임을 가진다. 모임의 좌장은 아우슈비츠에서 생체실험을 주도했던 히틀러 광신자 맹겔레 박사. 그는 전직 친위대원 6명을 모아놓고 세계 전역에 흩어져 살고 있는 60대 중반의 남자 94명을 죽이라고 지시하는데….

나치 전범을 쫓던 유대계 미국인 청년 배리는 이 정보를  나치 사냥꾼 리베르만에게 전달하려다 발각되어 살해되고 
뭔가 심상찮은 일이 진행 중임을 직감한 리베르만은 끈기 있게 그들의 음모와 비밀을 파헤쳐 나간다. 
세계 이곳저곳에서 죽은 이들의 공통점을 찾던 리베르만은 그들 모두 공무원 출신이고 나이차가 많은 아내와 아들을 갖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한다. 이 모든 생활 배경은 아돌프 히틀러의 유년시절과 같다는 것을 알게 된 그는 
결국 히틀러의 유전자로 복제된 아이들이 세계 94가정에 입양되어 히틀러와 동일한 유년시절을 보내게 한 후
다시 총통으로 부활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 맹겔레의 프로젝트라는 것을 밝혀낸다

리베르만이 자신의 계획을 밝혀낸 것을 알아낸 멩겔레는 입양된 가정에 매복하여 리베르만과 마주치게 되는데....

역시 UFO와 함께 히틀러야말로 전 세계 음모론자들과 스릴러 매니아들이 결코 끊을 수 없는 마약과도 같은 소재입니다.
얼마 전 장용민 작가의 귀신나방도 리뷰했는데 그 작품도 히틀러가 뇌 이식수술로 다시 태어나 자본주의 접수해 결국
세계정복이라는 프로젝트를 재 가동한다는 스토리였는데 이 작품과 일맥상통하는 면이 있습니다.
이 작품이 히틀러를 소재한 한 그렇고 그런 음모론자의 스릴러가 아니라 뛰어나다고 평가받는 것은 작품 자체의 짜임새와 함께
70년대에(1976년) 씌여진 작품임에도 불구하고 인간 복제라는 것을 주요 소재로 삼았기 때문이 아닌가 합니다.
그 당시에 벌써 클론을 소재로 한 작품을 쓰리란 예상을 못 했기도 하였거니와 히틀러를 복제한다는 가상이 매우 
그럴 듯하였다는 점도 이 작품에 대한 호평에 큰 몫을 했으리란 생각이 듭니다.
특히나 실제인물인 멩겔레를 등장시켜 마치 실제로 나치가 이런 프로젝트를 수행했을 것만 같은 현실감을 주는 것이 
더욱더 이 작품을 빛나게 합니다.
물론 작품이 발간된 지 오래되어 스피디함이나 기타 몰입도가 좀 아쉬운 점은 있으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스릴러로서의 이 작품의 매력은 인정할 수밖에 없습니다.

작가인 아이라 레빈은 이름만 들으면 여자작가인 것 같지만 군인 출신의 작가로
로즈마리의 아기와 스테포드 와이프, 슬리버 등과 같은 스릴러 소설과 극본을 써 온 작가입니다.
소설로는 총 7편의 작품을 남겼다고 하는데요 그 중 로즈마리의 아기라는 작품은 어릴 때부터 들어는 왔지만 
공포물은 저와 맞질 않아 의도적으로 접하질 않았고 스테포드 와이프도 아직 읽거나 영화로도 보질 않았습니다만
단 슬리버란 작품은 샤론 스톤이 워낙 유명하던 시절에 참여한 작품이라 봤던 기억이 있네요

이 작품 브라질에서 온 소년들도 그레고리 펙과 로렌스 올리비에 주연으로 영화화되었는데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한 번 보고 싶습니다 

시대가 흘렀지만 걸작의 클래스는 역시 인정할 수밖에 없다는 것을 다시 한번 느끼게 하는 작품이었습니다
제가 스포일러를 너무 밝혀서 죄송하긴 한데....읽으시길 추천합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날마다 새로운 사진

날마다 새로운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