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기를 모르는 형사 해리 보슈 - 블랙박스 도서 review

제  목 : 블랙박스
지은이 : 마이클 코넬리
옮긴이 : 한정아
펴낸 일 : 2019 : 2019년 7월 29일
펴낸 곳 : RHK
줄거리 : 정년퇴직 시한이 다가왔지만 형사 해리 보슈에게 그것은 임무 해결에 장애가 되지 않는다. LA폭동 20주년을 기념해 
LA내의 언론은 다시 들끓고 있다. 보슈는 당시에 미해결 사건으로 남은 [백설공주 살인사건]을 맡게 된다. [백설공주 살인사건]은 LA폭동 발발한 다음 날 LA에 입국했던 30대 덴마크 여기자 안네케 예스페르센이 그 다음 날 아침 변사체로 발견된 사건이다. 
사건 수사 일지를 살펴보던 보슈는 단 한 개의 증거물, 살인에 쓰였던 탄피를 발견한다. 감식결과가 가리킨 용의자는 살인죄로 복역중인 40대 갱단원. 그가 7년 전에 죽인 사람의 몸에서 나온 총의 탄피였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하지만 그 총의 진짜 주인은 이미 2009년에 사망했다는데…. 탄피 하나로 모든 단서 퍼즐을 맞춰가는 보슈는 1992년 베레타 총의 진짜 주인을 찾고 정의를 실현할 수 있을까?

해리 보슈는 이번 작품에서도 묵묵히 사건 해결을 위한 발걸음을 늦추지 않는다. 경찰국 내의 권력 다툼에 이용되고, 그를 눈엣가시로 여기는 반장의 훼방으로 동선이 꼬이기도 하지만 콜드 케이스를 해결하려는 수많은 동료들의 지지와 콜드 케이스를 거쳐갔던 
형사들의 작은 실마리가 20년의 세월을 뛰어넘게 하는 데 뒷받침 한다. 거기에 협력 관계인 듯 아닌 듯 콤비를 이뤄 신기술에 약한 원로 형사를 지원 사격하는 젊은 형사 데이비드와의 호흡도 재미를 더한다.(YES 24 발췌)

역사상 장르소설의 저명한 작가는 여러명 있겠지만 이렇게 긴 시간 동안 균질한 작품의 퀄리티를 유지하면서 꾸준히 작품을
발표하는 작가는 아마 마이클 코넬리가 유일하지 않을까 합니다
그의 대표작인 '해리 보슈' 시리즈는 이번에도 독자를 실망시키지 않습니다.
20년이나 묵혀있던 미제사건을 파헤치는 늙은 형사의 집념은 이른바 테크놀로지의 발전속도에 적응하지 못하더라도 
큰 장애가 되질 않습니다.
LA 폭동이라는 아수라장속에서 피살된 외국인 여기자의 죽음에 숨겨진 미스터리를 풀어나가는 것이 이 작품의 큰 얼개이긴 
하지만 경찰서내의 이른바 관료주의와 미국 내 잠재되어 있는 인종간의 갈등 그리고 이에 따라 정치적인 행동을 요구받는
경찰국의 현실 그리고 사춘기 딸과의 갈등 등 형사 보슈와 인간 보슈의 다양한 면이 함축되어 있다는 점에서 더욱 더 이 작품이
독자들에게 사랑받는 비결이 아닌가 합니다.
작품 후반부 드디어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보슈의 활약상은 이젠 익숙할때도 되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지막까지 독자의
몰입도를 놓지 않게 만드는 마이클 코넬리의 필력은 칭찬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이 정도면 아마 마이클 코넬리 단독 작품이라긴 보단 자료 조사 등을 위한 팀을 꾸리고 있지 않을까 
하는데요 그렇다하더라도 작가의 역량을 무시할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마이클 코넬리와 더불어 꾸준히 작품을 발간하는 작가로는 '잭 리처' 시리즈의 리 차일드가 있긴 하는데
최근작인 웨트포인트 2005라는 작품이 예전에 비해 조금은 실망스러웠다는 점에서 마이클 코넬리가 더욱 더 돋보입니다

부디 형사 '해리 보슈'의 은퇴가 더디 오기만을 바랄 뿐입니다


지난해 마지막 책으로 이 책을 선택했는데 미처 다 읽질 못하고 새해 첫 책으로 되었네요
제 블로그를 방문해주시는 분들의 행복한 한 해를 기원합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날마다 새로운 사진

날마다 새로운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