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이들의 연애담과 추리소설의 결합 - 성스러운 검은 밤 上, 下 도서 review

제  목 : 성스러운 검은 밤 上 下
지은이 : 시바타 요시키
옮긴이 : 김은모
펴낸 곳 : RHK
펴낸 일 : 2017년 4월 19일
줄거리 : 시부야의 호텔에서 한 남자가 살해된 채 발견된다. 피해자는 거대 조직 가스가 파의 간부 니라사키로, 냉혹하지만 
섬뜩하리만치 잘생긴 얼굴로 많은 이들을 매료시킨 남자였다. 수사에 착수한 경시청 수사1과의 경감 아소 류타로는 용의자 중 
하나로 거론된 남자, 야마우치 렌과 10년 만에 재회한다. 그는 여전히 아름다웠지만 과거와는 전혀 다른 사람이 되어 있었다. 
10년 전 여름, 그에게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사건은 조직 간의 항쟁일까, 원한에 의한 살인일까. 아소는 불안한 과거에 쫓기며 사건의 흑막으로 다가가기 시작한다.
과거 어느 날의 차가운 철로 위에서 시작된 이야기는 가장 유력한 차기 조직 보스 후보였던 남자가 살해된 현재의 시점과 교차되며 그려진다. 그리고 그 속에서 사건에 관련된 수많은 인물들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천재 형사라 불리는 아소, 앞날이 창창한 엘리트
였으나 한 순간에 추락한 야마우치, 누구보다 잔혹했으나 많은 이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은 남자, 그리고 그를 사랑했던 사람들과 증오했던 사람들까지. 이들의 관계는 한마디로 형용할 수 없는 미묘한 감정들로 점철되어 있다. 시바타 요시키는 이러한 인물들의 미묘한 감정과 인간의 내면을 극히 사실적으로 그려냈다. 특히 두 주인공의 애틋하고도 강렬한 애증의 관계는 파격적이고 농밀한 묘사로 눈길을 끈다. 때문인지 많은 독자들이 이 작품을 '궁극의 러브 스토리'라고 평가한다. 그만큼 인물들간의 감정을 생생하게 깊이 있게 느낄 수 있다.

2년 전쯤인가요
'시인장의 살인'(http://duranduran.egloos.com/1937748)이라는 작품을 읽고 그 신선함에 충격을 받은적이 있었습니다
이번 작품도 일반 장르소설과는 다른 아주 강한 개성을 갖고 있는데 그게 바로 동성애입니다
이런 류의 작품을 'BL'이라고 하는지 처음 알았습니다
BL은 BOYS LOVE의 약자가 아닐까 하는데 사실 그 뜻까지 알고 싶은 생각은 없고
이런 소재의 작품이 (내 생각보다) 상당히 소비되고 있다는 점 또한 이번에 새롭게 알게 되었습니다

이른바 '버디무비'와도 같은 작품인데요 (아 여기서 두 주인공은 같은 편은 아닙니다만)
그냥 일반적인 작품이었다면 서로 다른 입장을 갖고 있는 주인공들이 뜨거운 사나이의 우정 어쩌고 하면서 진행되겠지만
여기서는 둘이 사랑을 합니다

그야말로 생각지도 못했던 전개로 빠져나가는데 일단 무엇보다 신선하다는 점만큼은 인정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어쩐지 책 표지부터 뭔가 하드보일드와는 어울리지 않는다는 느낌이 있었는데
스토리가 진행되면서 아니나 다를까 하는 마음이 들더군요

장르소설적인 면을 보더라도 이른바 밀실살인 비슷한 점을 파헤치는 경찰의 수사라는 구성도 나쁘지 않았습니다
또한 십년전 담당형사와 피의자로 만났던 두 사람의 과거와 현재가 교차편집되면서 진행되는 점도 독자의 흥미를 
끄는데 아주 좋은 구성이었다고 생각이 듭니다

단지 저처럼 이른바 'BL'물을 처음 접하는 사람에게는 동성간의 스킨쉽에 대한 노골적 묘사가 아주 불편했습니다
솔직히 이 점 때문에 작품을 완독하는데 좀 어려웠습니다
굳이 두 권씩이나 되는 분량으로 했어야 하는가 하는 점에서도 의구심이 들고
좀 더 편집해서 분량을 줄였으면 좀 더 나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물론 개인적인 취향이라 그런거지 책 표지에 나와있듯 일본 여성들로부터 15년간 사랑을 받아온 작품이라니
큰 매력을 느끼는 분도 반드시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위에서 언급한 점을 제외하곤 이야기를 잘 풀어나가는 작가라 생각이 들어 이 작가의 다른 작품을 다시 읽어볼 예정입니다
조만간 다른 작품으로 다시 리뷰하겠습니다

흠....이 작품은 진입장벽을 미리 말씀드렸기에 추천, 비추천을 떠나 성향에 따라 도전해 보시길 권해드립니다

요즘 시국이 시국인지라 여러가지로 어려움이 많습니다
작게는 재택근무와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기에 주로 집안에서만 머물러 있는 답답함이 있고
또 제가 속한 업계에 지독한 타격이 있어 이리 저리 근심 걱정이 많네요
뭐 저 혼자만의 문제이겠습니까만은 개인의 힘으로 어찌 할 수 없기에 그저 속만 태우고 있습니다

지금 이 시간에도 이런저런 고민할 겨를도 없이 온 몸을 바쳐 수고하시는 여러분들께 감사말씀드리고 싶고
또 저 처럼 고민많은 분들께도 힘내시라는 말씀 전하고 싶습니다

생각이 복잡할땐.....장르 소설이죠!!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날마다 새로운 사진

날마다 새로운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