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메카와 시리즈의 스핀오프 - 감염유희 도서 review

서  명 : 감염유희
저  자 : 혼다 테츠야
옮긴이 : 한성례
펴낸 곳 : 씨엘북스
펴낸 일 : 2013년 7월 29일
줄거리 첫 번째 이야기 ‘감염유희’의 주인공은 가쓰마타 겐사쿠, 일명 ‘간테쓰’이다. 여주인공 레이코의 천적으로, 말과 행동이 
거칠고, 동료를 자신의 공로를 가로채려는 도둑쯤으로 여기는 모습은 천박한 외설을 넘어 호쾌한 경지에까지 도달해 있다. 
하지만 간테쓰는 누구보다 본질을 가장 정확하게 간파하는 중요 인물이다. 간테쓰는 기업체 임원 살해 사건을 조사하면서 15년 전, 그 임원의 아들이 끔찍하게 살해당한 사건을 떠올린다. 그 임원은 전 후생성 국장일 당시 에이즈 문제를 일으킨 핵심 인물
이었는데, 그때 피해를 본 피해자의 아버지가 복수를 하려다 그만 그 임원의 아들을 살해하고 만 것이다. 15년 후, 그 임원은 
또다시 살인의 표적이 되었다. 과연 이번에 그를 노린 것은 누구일까?
두 번째 이야기 ‘연쇄유도’의 주인공은 구라타 슈지이다. 전직 형사로, 경비원으로 일한다. 살인에는 죽음으로 용서를 구할 수밖에 없다는 신념을 강하게 지닌 인물로, 미성년자인 아들이 살인 혐의로 체포되었을 때도 부모로서의 괴로움보다는 경찰로서 살인자에 맞서려는 의지를 다진다. 구라타는 길거리 살상 사건을 조사하던 중 피해자인 외무성 관료가 횡령을 저질렀고, 계약직 여직원들을 성적 대상으로 삼았음을 밝혀낸다. 하지만 곧 아들의 재판 결과가 나오면서 경찰을 그만 둔다. 그런 구라타의 앞에 살인자가 
모습을 드러내는데…….
세 번째 이야기 ‘침묵원차’의 주인공은 하야마 노리유키이다. 일찍이 경시청 본부에 차출될 만큼 유능한 신참 형사이다. 중학교 때 자신의 가정교사인 여대생이 묻지마살인에 희생되는 것을 목격했지만 겁을 먹고 나서지 못했다는 데 대해 죄책감을 지니고 
살아가는 인물이다. 하야마가 경사로 승진하면서 관할서로 내려와 일하던 어느 날, 노인들끼리 사소한 다툼이 있었다는 신고를 
받는다. 장기를 두다가 한 수만 물러달라는 요구에 노인은 ‘너 때문에 죽었다’라고 외치며 다른 노인을 구타했다고 한다. 
하야마는 직감적으로 이 다툼이 단순히 장기 한 수 때문에 벌어진 사건이 아님을 깨닫는다.
네 번째 이야기 ‘추정유죄’에서는 세 주인공, 즉 날카로운 직관력을 가진 베테랑 형사 가쓰마타, 전직 형사 쿠라타, 신참 형사 
하야마가 한자리에 모이게 된다. 그들은 각자 기업체 임원 살해 사건, 길거리 살상 사건, 노인들 사이의 사소한 다툼을 조사하며 
사건의 본질에 가까워진다. 그럴수록 표면적으로 별개인 것처럼 보였던 이 사건들에는 한 가지 의문스런 공통점이 있음을 알게 
된다. 바로 범인이 피해자의 ‘개인 정보’를 입수하고 있었다는 점이다. 이 중편을 통해 처음 세 개의 단편에서의 세세한 부분이 
전체 구도의 복선이었음이 드러난다. 도대체, 그들은 어디서 어떻게 그 정보를 손에 넣은 것인가?

말 그대로 히메카와 시리즈의 스핀오프 격인 작품입니다
이제까지 히메카와 시리즈에 등장했던 주변 인물들이 이 작품에서는 주인공 역할을 합니다
처음에는 단편 모음집인줄 알았는데 마지막 편에서 퍼즐이 모여지면서 각 사건의 단초가 되었던 개인 정보 유출이 어떻게 
이뤄졌는지가 밝혀지면서 이 작품의 치밀함이 빛을 발합니다
이 작품은 독자가 작품을 읽으며 각각의 단서를 모아가는 즐거움도 주긴 하지만 한편으로는 이른바 엘리트 관료들에 의한
행정이 일반 시민들의 삶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는가에 대한 작가의 메시지를 주기도 합니다.
특히나 세번째 이야기의 경우에는 심각한 살인사건이 아닌 노인들간의 내기 장기에서 비롯된 단순 폭행 사건으로 치부할 수
도 있는 사건으로 보이나 그 뒤의 숨겨진 사연을 풀어나가는 작가의 이야기꾼으로서의 실력이 감탄스럽습니다.

원래의 히메카와 시리즈에서도 '칸테츠' 가스마타 켄사쿠는 강렬한 캐릭터로 기억되고 있는데 역시나 이 작품에서도
그 존재감은 여전합니다.
읽으면 읽을수록 이 히메카와 시리즈는 작가가 등장인물들의 캐릭터 구성을 매우 훌륭하게 해왔다고 생각했는데
이 스핀오프에서 그 캐릭터들이 더욱 더 빛나는 것 같습니다.
제가 누누히 말씀드렸듯 장르 소설에서 잘 만들어진 캐릭터는 작품의 완성도의 매우 큰 부분을 차지하는것 같습니다.
최근 포스팅에서 이 히메카와 시리즈에 대해 계속 소개하면서 칭찬을 아끼지 않았는데요
다시 한번 이 시리즈는 주저없이 권해드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날마다 새로운 사진

날마다 새로운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