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소재로 미스터리라니...데프 보이스 도서 review


제 목 : 데프 보이스

지은이 : 마루야마 마사키

옮긴이 : 최은지

펴낸 곳 : 황금가지

펴낸 일 : 2017 3 3

줄거리아라이 나오토는코다이다. 오랫동안 근무하던 경찰서 사무직을 그만둔 그는 구직 끝에 자신이 가진 기술을 살리기로 한다. 실력 있는 수화 통역사로 호평이 이어지던 어느 날, 피의자 신분에선 농인을 대변해 달라는 법정 통역 의뢰가 들어온다. 과거에 경험했던 아픈 기억 때문에 무거운 마음을안은 채로 아라이가 의뢰받은 일을 수행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펠로십’이라는 비영리 단체의 젊은여성 대표가 그에게 접근한다. 그리고 이 만남을 계기로 한 농아 시설에서 17년의 간격을 두고 벌어진 두 사건이 교차하기 시작하는데…….

제목을 '이런 소재로 미스터리라니....데프 보이스'라고 했지만 이 작품은 일반적인 추리 / 미스터리 / 스릴러와는

다른 결을 가지고 있습니다

아니 굳이 따지자면 '사회파 미스터리'라고 칭할수 있겠네요

(사회파 미스터리에 대한 설명은 이 링크를참고하세요)

https://namu.wiki/w/%EC%82%AC%ED%9A%8C%ED%8C%8C%20%EC%B6%94%EB%A6%AC%EC%86%8C%EC%84%A4


주인공의 캐릭터는 독특하면서도 매력적인데요 양친 모두 농인인 이른바 CODA (Children OfDeaf Adults)

입니다. (저도 처음 알았는데 이 작품에서는 청각 장애인을 농인 그리고 일반인을 청인이라고칭하고 있습니다)

부모님이 듣지 못하는 장애를 갖고 있고 형 또한 선천적인 농인인데 반해 주인공은 일반인으로 출생하여

어릴 때부터 가족 모두와 세상을 연결하는 뭐랄까....'브릿지' 같은 역할을 하고 살아왔습니다

성장한 후에는 공무원이 되어 경찰서에서 근무하는데요 경찰 공무원은 아니고 행정직으로 성실히 근무하다가

'사건'을일으켜 전국 경찰관들의 '공적'이 된 후 결국 퇴직 수화통역사로서의 삶을 이어 나가고 있습니다.

주인공은 한 번 이혼 후 새롭게 여자를 만나 관계를 이어오고 있지만 결코 어느 선 이상을 넘지 않으려 하는데요

정확한 이유는 묘사되고 있지 않지만 여자와의 관계 속에서 2세를 출산하는 것에 대한 나름의공포가 

있지 않나 하는 추측이 듭니다. 어쩌면 농인이라는 유전을 물려줄까 봐 하는 것이지요.

결국 첫 번째 결혼도 이런 이유로 실패하고 지금의 여자친구도 다음 단계로 진행되는 것에 대한 

경계를 하는 것이 아닌가 합니다.

수화 통역사로 새로운 인생을 살던 주인공에게 법정 통역이라는 의뢰가 들어오고 과거 17년 전

범죄 피의자 통역에 대한 좋지 않은 기억을 갖고 있어 거절하지만 어쩔 수 없이 수락하게 됩니다.

막상 통역을 진행하려 하니 피고인은 제대로 된 교육을 받지 못한 이유인지 농인임에도 수화를 

구사하지 못하고 주인공은 최선을 다해 재판정에서 피고인의 권리를 지켜주기 위해 노력을 합니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펠로십'이라는 봉사 단체에서농인과 연결된 사업에 참여하기를 권하게 되고 이를 통해

과거 17년 전 사건과 다시 마주하게 됩니다

이런 소재로 미스터리 작품을 집필할 수 있다는 게 무척 신선하고 감탄이 나옵니다

작가인 '마루야마 마사키'는 이전까지 접해보거나들어본 적이 없는 작가라서 큰 기대 없이 접했는데

그래서인지는 모르겠지만 매우 훌륭하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그리 길지 않은 분량임에도 매우 꼼꼼하고 차분하게 농인들의 삶과 경계인(농인과 청인 사이인)의 삶을 다루며

게다가 미스터리의 재미까지 다 갖춰 몰입하면서 볼 수밖에 없었습니다

어쩌면 결말 부분을 격정적으로 묘사하며 극적 효과를 높이리라는 유혹에 빠질 법도 한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담담히 결말을 짓는 것 또한 매우 마음에 들었습니다.

흔히 장애를 겪는 분들의 사연을 소재로 하는 작품 속에서 신파의 느낌이 나는 경우가 있기에 더욱 그렇습니다.

이 작품이 작가의 생애 첫 작품이라는 것이 매우 놀랍습니다.

굳이 세세히 묘사하지 않아도 될 법한 수화 동작 하나하나를 설명하고 동작에 담긴 뜻까지 풀어나가는

장면은 군더더기가 아닌 디테일과 농인들의 심리를 이해하는 도구로 잘 사용되고 있으며 농인들에 대한

작가의 애정이라고 받아들일 수 있었습니다.

주인공이 경찰을 그만두게 된 이유를 명시적으로 설명하지 않고 작품 중간중간 과거의 장면을

인서트 하면서 굳이 설명하지 않고 주인공의 캐릭터를 자연스레 이해시키는 구성도 좋았고

'17년 전 사건'과 현재의 사건이 연결되어 풀어나가는 구성도 매우 훌륭했습니다.

작품 결말 부분에 밝혀지는 조연인 '전화 속의 그 목소리 형사' 캐릭터도 매우 좋았습니다.

단순 흥미진진한 미스터리 한 편을 읽었다기보다는 읽고 난 후 여운을 남기는 작품입니다.

저는 이 작품이 매우 좋습니다.

위에서도 말씀드렸지만 그리 길지 않은 분량이라 읽으시는데 전혀 부담이 없으리라 생각합니다.

올가을 이 작품 읽어 보시길 권해드립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날마다 새로운 사진

날마다 새로운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