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짜인 스릴러의 진수 - 그녀는 증인의 얼굴을 하고 있었다 도서 review


제 목 : 그녀는 증인의 얼굴을 하고 있었다
지은이 : 피터 스완슨
옮긴이 : 노진선
펴낸 곳 : 푸른숲
펴낸 일 : 2020년 5월 25일
줄거리 : 헨리에타(헨) 머주어가 양극성장애 1형(조울증) 진단을 받은 건 대학교 때였다. 그때 동급생과 있었던 불미스러운 사건은 경찰 기록으로 남아 헨의 증언을 믿을 수 없게 만들어버린다. 그런데 하필, 새로 이사 온 동네에서 살인자임이 분명한 남자의 옆집에 살게 되다니. 헨은 몇 번이나 경찰에 ‘그가 범인’이라고 증언하지만 그녀 스스로도 알고 있다. 그렇게 말해 봤자 미친 사람처럼 
보일 뿐임을….
시작은 동네 사람들이 모이는 파티였다. 헨과 로이드 부부는 그곳에서 똑같은 구조로 지어진 옆집에 사는 매슈와 미라 부부를 
알게 된다. 매슈와 미라는 기꺼이 헨 부부를 저녁식사에 초대해 집 안을 구경시켜준다. 매슈의 서재를 구경하던 헨은 갑자기 
세찬 물살 속에 서 있다가 쓰러질 것 같은 기분에 사로잡힌다. 벽난로 위에 놓인 펜싱 트로피를 보고 나서였다. 헨은 더 가까이 
다가가 트로피에 쓰인 글자를 읽었다. “유소년 체전, 에페 3위.” 이것만으로 확신할 수 있을까? 이런 흔해빠진 트로피 하나로? 
하지만 ‘더스틴 밀러 살인사건’과 옆집 남자 매슈를 연결할 수 있는 단서는 그것 외에도 하나씩 발견된다.
이제 헨은 옆집 남자가 살인자라는 걸 알고 있다. 옆집 남자도 헨이 알고 있다는 걸 안다. 하지만 카산드라의 예언을 아무도 
믿지 않듯, 옆집 남자가 살인자라는 헨의 증언을 경찰도, 남편도 믿지 않는다. 옆집 남자는 오직 헨에게만 사실을 고백할 수 있다. 아무도 그녀를 믿지 않으니까. 두 사람은 곧 비밀을 나누는 특별한 관계가 되고, 헨은 괴물 아버지와 그 괴물의 희생양인 
어머니 사이에서 자라난 두 남자, 매슈와 그의 동생 리처드의 마음속 심연을 조금이나마 들여다보게 된다. 너무 많은 것을 
알게 된 헨. 그녀는 ‘죽어 마땅한 남자들’만 죽이는 이 살인자로부터 무사할 수 있을까?





작품 초반에 범인을 밝히고 시작합니다.
그렇다면 이 작품은 단순 범인을 밝히는 것을 목적으로 한 스릴러는 아니란 이야기죠
작품을 이끌어가는 두 축인 '헨리에타'와 '매슈'는 매우 대칭적인 구조를 이루고 있습니다.
단순 성별을 보자면 여과 남인 것부터 시작해서 헨리에타는 겉으로는 정신병력이 있는 신뢰할 수 없는 증인이지만
실은 진실을 꿰뚫어보고 있는 반면 매슈는 연쇄 살인범이란 것만 뺀다면 누가 봐도 성실한 학교 교사이자 모범 시민이고
가정적인 남편이기도 합니다.
또 헨리에타는 배우자인 로이드가 자신을 속이고 있다는 것을 모르고 있지만 매슈는 배우자 미라를 속이고 있죠
바로 옆집인 두 가정이 이토록 대조되는 구조로 진행된다는 점도 매우 재미있는 요소입니다.


이 작품을 보면 '덱스터'가 연상되는데요
연쇄 살인범이 그 자신의 욕망을 사회에 해가 되는 사람을 살인하면서 개인의 욕망도 충족하고
사회적으로도 정화(?)를 시킨다는 점에서 그렇습니다.


사족이지만 이 작품은 TV 드라마로 재창조되어 큰 인기를 끌기도 했습니다.

연쇄 살인범란 끔찍한 소재를 바탕으로 했지만 위트 있는 문체로 무겁지 않게 작품을 이끌어 나간다는 점도 
비슷합니다.
말씀드린 바와 같이 처음부터 범인을 밝히고 시작하기에 뜻밖의 반전이나 가슴을 졸이는 서스펜스는 없지만
때로는 냉소적이기도 하고 때로는 가볍다 못해 유쾌하기도 한 작가의 문체는 독자가 거부감 없이
작품에 몰두할 수 있게 합니다.
어렸을 때는 깜짝 놀랄 만한 반전이나 작중 탐정의 추리에 매력을 느꼈다면 점점 장르 소설을 읽어가면서
작품을 풀어가는 작가의 개성이나 구성 능력이 더 흥미로워지는 것 같습니다.
꽃 피는 봄에 연쇄 살인마 이야기나 보시면서 커피 한 잔 어떨까요?



핑백

  • hungry like the wolf : 잘 짜인 스릴러-죽여 마땅한 사람들 2021-04-25 11:48:45 #

    ... 인 것 같습니다.작가인 피터 스완슨은 이 작품 이후 '그녀는 증인의 얼굴을 하고 있었다' 라는 작품을 출간하기도 했는데요hungry like the wolf : 잘 짜인 스릴러의 진수 - 그녀는 증인의 얼굴을 하고 있었다 (egloos.com) 이 작품 또한 작가의 재능을 한껏 느낄 수 있는 작품입니다꼭 읽어보시길 권해드립니다 죽여 마땅한 사람들... ... more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날마다 새로운 사진

날마다 새로운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