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판타지 - 민왕(民王) 도서 review


제 목 : 민왕 (民王)
지은이 : 이케이도 준
옮긴이 : 이선희
펴낸 곳 : 소미미디어
펴낸 일 : 2021년 3월 21일
줄거리 : 전임 총리 둘이 연이어 그만두는 초유의 사태, 민정당의 지지율이 급락하는 상황에서 세 번째 총리가 된
무토 다이잔. 그에게 주어진 임무는 민심을 회복하고 중의원을 해산해 총선거를 성공적으로 치르는 일이다. 
국민에게 친근한 이미지로 순조롭게 내각을 이끌어가던 다이잔이지만 어느 날 돌연 대학생 아들 쇼와 의식이 바뀌는
사건이 발생한다. 배후도 목적도 알 수 없는 전대미문의 테러에 총리의 가족과 측근들은 혼란에 빠지고,
때를 기다렸다는 듯이 터져 나오는 각료들의 실언과 스캔들에 무토 내각은 휘청거린다. 정치에 관심이라고는 없는
아들 쇼는 국회에서 답변문을 엉터리로 읽어 아버지를 전국적 웃음거리로 만들고, 다혈질 총리 다이잔은 입사 면접에서 면접관에게 호통을 쳐 아들의 취업을 망쳐놓는다. 아버지를 무능한 정치인으로 여기는 아들과 아들을 인생을
낭비하는 멍청이로 부르는 아버지. 서로의 몸에 민폐만 끼치는 부자의 운명은, 그리고 일본의 운명은 앞으로 어떻게
될 것인가……!





이 책을 읽고 이 블로그의 제목을 무엇으로 할까 고민했는데요 딱히 네이밍이 생각나질 않아 그냥 '정치 판타지'라고
했습니다.
판타지인 것은 맞는 게 CIA의 공작의 일환으로 개발된 모종의 장치로 인해 사람들의 의식이 교환된다는 발상이
너무 엉성하게 해설되어 이럴 바엔 그냥 판타지로 보는 것이 낫겠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보통의 경우라면 어째서 그렇게 사람들 간의 의식이 교환되는지 또 이 장치의 작동 원리는 무엇인지 등에 관해
상세하고 탄탄한 묘사가 있어야 하겠지만 이 작품에서는 그런 것들은 가볍게 무시됩니다.
어차피 그런 이유는 중요치 않고 총리와 아들이 서로 의식이 바뀌면서 비로소 제3자의 눈으로 일본 정치의 민낯을
직시하는 것이 더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이 작품은 분량도 길지 않고 내용 자체도 어렵지 않은 데다가 작가의 문체도 매우 평이해서 매우 쉽게 읽힙니다 


이 작품을 읽으면서 바로 연상되는 티비 드라마가 있는데 그것은 일본 드라마 체인지 입니다


이 작품에서도 초등학교 교사였던 주인공이 국회의원이었던 아버지가 갑자기 사망하면서 그 지역구를 물러 받아
정치를 시작하고 내부 파벌 간의 알력의 결과로 일본 총리에 올라가 결국 일본 정치를 개혁한다는 이야기인데요
부자세습과 내부 파벌 간의 견제로 정작 국민의 뜻을 따르지 못하는 일본 내각제를 비판하고 있다는 점에서
매우 흡사합니다.
사실 어느 나라나 정치에 대한 불신과 혐오 등은 만연해 있으니 꼭 일본만의 문제라고 하기는 어렵지만
다이내믹한 정치적 변화를 겪어온 우리나라에 비해 뭔가 정체되고 구습을 반복한다는 점에서 일본의 정치제도에
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되긴 합니다
(어쩌면 그 변화 없음이 안정감이라고 느끼기에 현 체제를 옹호할지도 모르겠지만요)
어쨌든 이 작품에서는 일본 정치에 변화와 개혁을 주장하고 있긴 하지만 구체적인 방법이나 시스템의 변화를 위해
어떤 노력을 해야 할지에 대해서는 별로 언급이 안 되어 있습니다
그저 정치인들의 자각이라고나 할까요 (아니면 초심으로 돌아가자 정도?) 본인 스스로 자각을 통해 바른 정치인이
되는 걸로 결말이 흘러가기에 뭔가 좀 우습다고나 할까 작가 스스로도 큰 고민은 없이 쓴 작품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작가 이케이도 준은 우리나라에서도 유명한 드라마인 '한자와 나오키', '루즈벨트 게임','변두리 로켓'등의 원 저자로
유명합니다.


저는 이 중에서 한자와나오키만 시청했었는데 이 작품인 민왕과는 톤이 매우 달랐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민왕의 경우 정치라는 무거운 주제를 다루는데 뭔가 가볍고 코믹한 톤으로 접근했다면
한자와나오키는 좀 더 무겁고 진지하게 접근했었습니다.
가볍고 코믹한 접근이 나쁜 것은 아니지만 앞서 언급했듯 현대 일본 정치 체제에 대한 깊은 고민 없이
개인의 각성으로 정치 개혁을 이룬다는 접근은 좀 실망스럽습니다
어쩌면 작품 제목인 민왕(民王)이라는 단어 자체가 현대 민주주의 정치제도에 대한 작가의 이해도가
좀 부족한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까지도 듭니다.


다시 이 작품으로 돌아와서 어쨌든 이 작품은 읽기에 매우 쉬어 가독성은 좋고 저는 아니었지만
어쩌면 읽는 이의 개인 성향에 따라서는 킬링 타임용으로 매우 적당한 작품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좀 더 찾아보니 이 작품도 역시 티브이 드라마로 제작이 되었더군요


아마 티브이 제작용으로 매우 적합한 작가가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기회가 된다면 과연 이 작품을 어떻게 영상화했는지 확인하고 싶긴 하네요
이 작품은 말 그대로 판타지이고 추리나 스릴러적인 요소는 없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CIA 기술을 탈취해 일본 총리의 의식을 바꾼다는 엄청난 공작에도 불구하고요)
추천은...잘 모르겠습니다
각자 확인하시길





덧글

  • 포스21 2021/06/12 22:54 # 답글

    소재는 재밌어 보이네요. ^ ^
  • 싱가폴 찰리 2021/06/13 09:34 #

    좀 혹평을 한것 같은데
    취향이 맞는다면 그리 나쁜 작품은 아닐듯요
댓글 입력 영역


날마다 새로운 사진

날마다 새로운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