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측 가능한 스릴러지만 졸작은 아닌 - 수어사이드 하우스 도서 review


옮긴이 : 안은주
펴낸 곳 : 한스 미디어
펴낸 일 : 2021년 1월 20일
줄거리 : 『수어사이드 하우스』, 작품의 제목이자 주요 무대인 ‘자살의 집’은 명문 대학 진학고로 이름 높은
웨스트몬트 사립 기숙학교의 구(舊)교사 사택이다. 이 집이 무시무시한 별칭을 갖게 된 것은 일 년 전 사건 때문이다.
오랫동안 방치된 사택은 한밤중 학생들이 일탈하는 아지트로 이용되어 왔다. 더구나 사람이 쉽게 드나들기 힘들
정도로 깊은 숲속 부지에 있어 눈을 피하기에도 좋았다.
이곳에서 학생들이 벌이는 게임에는 단 하나의 규칙만 존재했다.
“거울 속의 남자가 너를 찾아내길 원치 않는다면, 촛불을 끄지 말라.”
학생들 사이에서 벌어지는 일종의 미국판 ‘분신사바’ 심령 놀이인 ‘맨 인 더 미러(거울 속의 남자)’는 처음에는 단순한
담력 증명 게임에 불과했다. 그러나 기숙학교의 엄격한 학칙은 학생들이 게임과 관련된 일탈을 더욱 자극적이고
특별하게 느끼도록, 그리고 해가 거듭될수록 게임을 더욱 복잡하고 자극적으로 만들도록 부추긴다.
결국 일 년 전 하지(夏至)의 밤, 규칙을 어기고 밤늦게 기숙사를 벗어난 학생들은 구교사 사택에서 독창적인 
‘맨 인 더 미러’ 게임을 벌인다. 그리고 이날 밤, 손에 든 촛불이 꺼지지 않게 조심하며 흥분해 숲속으로 들어간
학생들은 곧 처참한 모습으로 발견된다. 하나는 목이 베이고, 하나는 창살에 꿰인 채.
살인 사건은 수사가 시작된 지 3일 만에 종결된다. 잡힌 범인은 학교 교사로 밝혀졌고, 명확한 증거도 나왔다.
하지만 끝난 줄 알았던 사건은 일 년 뒤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계속된다.
왜 이 살인 사건에서 생존한 학생들은 자꾸만 현장으로 돌아가 자살하는 것일까?
구교사 사택을 ‘자살의 집’으로 자리매김하게 만든 이 연쇄 자살 사건, 끝난 살인 사건에 더해진 현재진행형의 죽음
속에서 작품 내에서는 급기야 일 년 전 사건을 파헤치는 전국 초대형 인기 팟캐스트 〈수어사이드 하우스〉가 시작된다. 방송사 유명 진행자 맥 카터가 공중파에서 벗어나 시작한 팟캐스트는 순식간에 화제를 휩쓸고, 새로운 증언까지
얻어내는데…….





마치 우리나라 영화 '여고괴담'을 연상케 하는.... 어느 학교에라도 있을법한, 구전으로 내려오는 공포 이야기가
주된 내용이 아닐까 하는 인상을 줍니다.
그러나 연쇄 살인범의 독백과 사건의 진상을 쫓는 여형사의 현재가 교차 서술되면서 스릴러로서의 재미를 주고
있죠.

제목에서 말씀드렸듯 매우 창의적이거나 신선한 소재는 아니어서 대략 '아 이 스토리가 이러저러하게 흘러가겠구나'
라는 짐작을 중반쯤 하게 되며 그 예상대로 이야기가 이어집니다.

캐릭터로 보자면 이 작품의 주인공인 로리 무어는 나름의 능력을 인정을 받고 있는 형사로 그려집니다.
작품을 읽는 동안 그런 느낌을 받았는데 감상 후 찾아보니 역시나 이 로리 무어를 주인공으로 한 전작이 있었더군요
로리 무어는 타인과 어울리기를 힘들어하고 강박 증세를 갖고 있는 것으로 묘사되어 있는데 아마 그런 이유는
전작을 읽어봐야 알 것 같습니다.

숨겨진 상처를 갖고 있는 독불장군형의 형사는 이전의 수많은 영화나 소설에서 이미 나온 캐릭터라 그리 큰 매력을
받지는 못했습니다.
또 하나의 캐릭터인 범인의 경우 어린 시절부터 사이코 패스 성향을 보여 동물이나 사람이 죽음에 자책이나 상처를
전혀 받지 않는 유형의 인간입니다
마찬가지로 이런 캐릭터도 이미 너무 많이 소비되어 버려 .... 아 캐릭터 이야기는 그만해야겠네요


이 작품의 진짜 장점은 이런 뻔한 스토리와 클리셰 덩어리인 캐릭터가 아니라
영화로 말하자면 스피디한 편집과도 같은 빠른 전개입니다. 전개가 빠르면서 마치 영화와 같이 구성되어 있어
독자로 하여금 이야기 속으로 몰입하게 합니다
또한 메인 캐릭터가 아닌 방송인 맥 카터, 기자인 라이더 힐리어, 로리의 연인이자 프로파일러인 레인 필립스
(비록 부상으로 큰 활약은 못하지만) 등의 서브 캐릭터들이 작품을 잘 받쳐주어 뻔하지만 식상하지 않게
독자들을 이끌어주고 있습니다.


제목처럼 뻔하지만 졸작이라고 까진 할 수 없는 스릴러로 여름휴가 시에 더위를 식히는 데 도움이 될 듯합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날마다 새로운 사진

날마다 새로운 그림